메뉴 건너뛰기

정현종 시인의 <섬>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단 두 줄만의 시구로 사람들의 관계에 대한 기대, 바램을 담백하게 표현한 것 같습니다.그것이 못난것도 잘난 것도 아니라는 것도요. 

 

내가 가고 싶은 섬, 당신이 가고 싶은 섬은 어떤 곳인가요?

 

나는 나의 섬을 어떻게 경험하고 표현하고 있는지 생각하게 합니다.

제목 날짜
아픈 마음, 상한 마음을 치유하는 일 - 마음근육 키우기   2019.03.28
나부터 시작하자   2019.01.31
[아름다운 시] 정현종 시인의 <섬>   2017.07.18
개별화의 필요성   2017.06.14